메뉴 바로가기 검색 및 카테고리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빛출판네트워크

누워서 읽는 퍼즐북 : 뉴욕의 프로그래머 임백준의 퍼즐이야기

한빛미디어

집필서

판매중

  • 저자 : 임백준
  • 출간 : 2010-01-15
  • 페이지 : 308 쪽
  • ISBN : 9788979147193
  • 물류코드 :1719
TAG :
초급 초중급 중급 중고급 고급
5점 (2명)
좋아요 : 28

누구나 쉽게 풀 수 있고,
문제해결의 쾌감마저 맛볼 수 있는 퍼즐문제!

"이 책의 의도는 어려운 퍼즐문제로 당신의 IQ를 측정하는 데 있지 않다.
책 읽기를 즐기는 사람에게 이 책이 며칠 동안 곁에 머물면서 좋은 벗이 되어 주고,
스스로 정답을 찾아냈을 때의 유쾌한 쾌감을 선사하고 싶을 뿐이다."

나는 나 자신의 IQ 수치를 모른다. 중학교 시절에 다른 아이들과 함께 시험을 치렀던 기억은 있는데, 결과를 알 수 있는 기회를 갖지 못했다. 구태여 알고 싶은 생각도 없지만, 솔직히 말하자면 별로 높은 수치는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 비네가 지적한 대로 지능이 변하는 거라면 아마도 나의 지능은 10대와 20대에는 그런대로 괜찮았다가 서른을 넘기면서부터 낮아지지 않았을까 싶다. 새로운 현상이나 사물의 의미를 이해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그때는 그리 길지 않았는데, 요즘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리거나 아예 이해를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말하고 싶은 것은 지금부터 이 책에서 만나게 되는 다양한 퍼즐문제들이 여러분의 IQ나 지적능력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사실이다. 문제를 풀든, 풀지 못하든 아무 상관이 없다. 중요한 것은 문제를 풀어 나가면서 충분한 재미를 느끼는가 여부다. 그것이 전부다.

이 책의 특징

  • 퍼즐문제를 푸는 즐거움, 책을 읽는 즐거움을 함께 주는 에세이 형식의 퍼즐북이다.
  • 쉽게 이해되는, 어렵지 않게 정답을 찾을 수 있는 퍼즐문제를 담았다.
  •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 퍼즐문제를 풀지 않더라도 글의 매력에 흠뻑 젖어 든다.

어떤 독자를 위한 책인가?

  • 문제해결의 과정을 즐기는 프로그래머
  • 퍼즐문제를 풀면서 지적 유희를 즐기고 싶은 일반 독자
저자

임백준

한빛미디어에서 『팟캐스트 나는 프로그래머다』, 『임백준의 아카 시작하기』, 『폴리글랏 프로그래밍』, 『누워서 읽는 퍼즐북』, 『프로그래밍은 상상이다』, 『뉴욕의 프로그래머』, 『소프트웨어 산책』, 『나는 프로그래머다』, 『누워서 읽는 알고리즘』, 『행복한 프로그래밍』을 출간했고, 로드북에서 『프로그래머 그 다음 이야기』를 출간했다. 삼성SDS, 루슨트 테크놀로지스, 도이치은행, 바클리스, 모건스탠리 등에서 근무했고 현재는 맨해튼에 있는 스타트업 회사에서 분산처리, 빅데이터, 머신러닝과 관계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지디넷코리아와 한겨레신문에 정기적으로 칼럼을 기고하고 있고, 〈나는 프로그래머다〉 팟캐스트 방송 호스트로 활약 중이다.

1장. 커피와 토스트를 먹는 분주한 아침에
1-1 초콜릿 나누기 
1-2 바둑대회와 시합의 수
1-3 사라진 만 원의 행방
1-4 커피와 우유
1-5 아버지의 아들 
1-6 동전의 앞면 
1-7 옆집 아이들을 위한 확률 문제
1-8 찜질방 안의 모래시계
1-9 케이크 자르기 
1-10 큐빅 자르기 
1-11 정원사의 고민 
1-12 상자 밖에서 생각하기
1-13 유리컵 안의 물
1-14 생일이 같은 사람들
1-15 이것은 무엇인가? 
1-16 맨홀 뚜껑이 둥근 이유 
1-17 양조장 주인 딸의 지혜 
1-18 뒤섞인 알약 
1-19 수의 피라미드 
1-20 나머지 수의 압박
1-21 세 개의 전구와 스위치 
1-22 100개의 옷장 
1-23 낡은 동전의 비밀
1-24 제논의 패러독스 
1-25 페르마와 오일러 
1-26 팰린드롬 
1-27 지하실의 포도주 
1-28 다리 건너기 문제
 
2장. 나만의 음악을 듣는 따스한 오후에
2-1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2-2 기사와 용의 결투
2-3 사형수들의 모자 
2-4 빨간색 눈의 승려와 밤색 눈의 승려 
2-5 대통령 암살사건 
2-6 검은색 모자와 흰색 모자 
2-7 인디애나 존스의 보물 상자 
2-8 감자와 고구마 
2-9 욕심쟁이 해적 
2-10 죄수들의 모자 
2-11 100명의 죄수와 한 개의 전구 
2-12 두 명의 죄수와 2가지 색의 모자
2-13 7명의 죄수와 7가지 색의 모자
2-14 뉴콤의 패러독스 
 
3장. 편한 잠옷으로 갈아입고 침대에 누운 저녁에
3-1 도형 나누기 I 
3-2 삼각형의 개수 찾기
3-3 도미노 조각 I 
3-4 도미노 조각 II 
3-5 도형 나누기 II 
3-6 신기한 삼각형 
3-7 듀드니의 기묘한 체스판
3-8 시거를 던져라 
3-9 다이너마이트의 불꽃 I 
3-10 다이너마이트의 불꽃 II 
3-11 앤드류 골드의 잘못된 그림 
3-12 삼각형 분할하기 
3-13 개미와 큐브 
3-14 연필 굴리기 
3-15 가벼운 당구공을 찾아라
3-16 비닐봉지 안의 구슬
3-17 환자와 수술 장갑
3-18 100개의 수를 기억하는 방법 
3-19 라쇼몽 
3-20 담배 만들기 
3-21 100번째 탑승객 
3-22 기사와 악당들 
3-23 카드마술의 비밀 
3-24 산가쿠 

  • 퍼즐이라 하면 많이들 어렵단 생각을 하곤한다.
    나 역시 마찬가지였고, 임백준씨의 책이지만 퍼즐북이라는 제목을 보자마자 당황했으니 말 다했다.
    임백준씨 책은 하나도 빼먹지 않은 나로써, 이번책도 놓칠 수 없다는 생각에 예약 구매했다.

    평소에도 퍼즐에 관심이 많았던 임백준씨 답게 퍼즐북에도 재밌는 퍼즐이 많이 포함되어 있었다.
    "그리" 어렵지 않은 퍼즐들을 부담스럽지 않게 재밌게 풀어내는 임백준씨의 글솜씨는 여전히 유효했다.

    프로그래머지만 수학적인 재미를 크게 느끼지 못하는 나로썬, 퍼즐의 수학적 발상에도 좀 부족한 감이 있었는데, 그런 부분에서 적어도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는 계기가 된거 같아 아주 좋았다.

    특히나 기억에 남는 퍼즐은 다리 건너기 문제가 기억에 남는다. 예전에 접했던 다리 건너기 문제보다 어려웠지만 그만큼 푸는 재미도 있었다.

    7명의 죄수와 7가지 색의 모자의 경우는 앞에 나왔던 죄수 시리즈을 이해했으면 쉽게 풀 수 있는 문제였다.

    100개의 수를 기억하는 방법은 발상의 전환이 유효했고.

    다음책은 내년 이후에야 나오겠지만 앞으로의 책에서도 프로그래밍을 수학/퍼즐에 연관시켜 재밌는 글 많이 써주셨으면 좋겠다. 이번 책을 보니 아쉽게도 프로그래밍 실무 전선에서 조금 물러나셨다고 하는데, 그렇더라도 여러가지 측면에서의 프로그래밍적인 철학이나 발상은 꾸준히 국내 여러 프로그래머에게 전해주셨으면 하는 바램이다.

  • (누워서 읽는 퍼즐 북 중간서평)

    독자들에게서 호평을 받았던 서적인 [뉴욕의 프로그래머], [누워서 읽는 알고리즘]의 저자 임백준 씨의 신간 [누워서 읽는 퍼즐북]을 읽고 있는 중이다.

    책을 읽기 전, [누워서 읽는 퍼즐북]에는 [누워서 읽는 알고리즘]과 같이 컴퓨터 공학에 근거한 알고리즘 적인 지식들이 간단간단한 문제 형식으로 나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한빛 미디어에서 증정 받은 책을 처음으로 펼쳐보았을 때 내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가 버렸다. 책의 내용이 제목이 말하는 그대로 퍼즐 문제들로 가득 차 있었기 때문이었다.

    고등학교 학생일 때, 쉬는 시간에 친구들이 심심풀이로 내주는 넌센스 문제들 밖에 접하지 못했던 나로써는 이렇게 진지하게? 정답을 찾아가는 퍼즐문제는 다소 생소했지만 그래도 기나긴 공강 시간을 적적하지 않게 해주고 있어 상당히 만족스럽게 책을 읽고 있다.

    임백준 씨가 [누워서 읽는 퍼즐북]의 서문에서 강조했던, 문제를 해결했을 때의 아하(Aha) 지수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 버스나 지하철에서, 혹은 학교 도서관에서 이 책을 읽으면서 많은 문제들과 씨름할 수 있었는데, 그러한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면서 내가 느꼈던 아하(Aha)지수들의 강도를 분류해 보자면 다음과 같다

    1. ‘음’
    2. ‘좋아’
    3. ‘호오’

    위와 같은 지극히 주관적인 기준으로 분류한 3종류의 아하(Aha)지수를 간단히 설명해보겠다. 먼저 1번 ‘음’은 비교적 쉽게쉽게 정답을 찾은 문제의 아하 지수이고, 두 번째로 ‘좋아’는 1번의 경우와는 달리, 꽤 애를 써서 정답을 찾은 문제의 아하 지수이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 ‘호오’의 경우는 아무리 애를 써도 문제가 풀리지 않아 해답을 보았던 문제의 아하 지수이다.

    위와 같이 내가 지극히 개인적으로 느꼈던 ‘음’,‘좋아’,‘호오’와 같은 아하 지수들은 저자 임백준 씨가 의도했던 ‘아하’와는 조금 다르다는 것을 나 자신도 느낄 수 있었다. 즉 문제를 해결했을 때의 성취감이 모든 컴파일 오류 및 에러를 제거하고, 여러 번의 실행 test를 거쳐 내가 짠 프로그램이 완벽하게 실행됨을 확인 했을 때의 성취감(아하지수로 따지면 ‘우오오오오오오오오!!!!’ 쯤으로 볼 수 있겠다)보다 다소 떨어진다는 것이다. 이러한 점으로 볼 때, [누워서 읽는 퍼즐북]은 취향을 타는, 상당히 매니아적 성향이 짙은 책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래도 심심한 공강 시간을 빨리 보낼 수 있도록 해주는 좋은 책인 것은 분명하다.)

    또한 이 책을 읽으면서 개인적으로 흥미로웠던 점은, 문제 자체보다는 오히려 문제의 해답에 있었다. 다른 독자 분들도 느끼셨을지 모르겠지만 퍼즐 문제의 해설을 보면 임백준 씨의 내공이 얼마나 깊은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즉, 책을 읽는 독자가 문제를 풀면서 얻게 되는 매력적인 오답을 미리 임백준 씨가 예측하고, 그러한 매력적인 오답이 문제의 답이 될 수 없다는 점을 아주 논리적으로 증명한 뒤, 문제의 진짜 정답을 조리있게 잘 설명하고 있는데, 이러한 점이 이 책의 가치를 더욱 높여주고 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때문에 이 책은 퍼즐 문제에 매니아적인 성향을 지니신 분들, 혹은 퍼즐문제에 취미가 없는 분들도 즐겁게 읽을 수 있는 매력적인 책이라고 생각한다.

    아직은 책을 다 읽지 못했기 때문에 내가 발견하지 못한 다른 매력적인 부분이 이 책에 존재할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지금까지 발견한 [누워서 읽는 퍼즐북]의 매력적인 부분만으로도 충분히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 공강 시간이 적적해서 견딜 수 없는 분, 평소에 퍼즐 문제 풀이를 즐겨 하시는 분, 대중교통 이동시간이 길지만 그동안 달리 할 수 있는 소일거리가 없어 방황하시는 분들이 이 책을 보시게 되면 조금이라도 삶이 윤택해지지 않을까 하고 생각해본다. 따라서 이 책을 여러분들께 추천해드리고 싶다. (^_______^)

결재하기
• 문화비 소득공제 가능

배송료 안내

  • 책, 아이템 등 상품을 1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 브론즈, 실버, 골드회원이 주문하신 경우 무료배송

무료배송 상품을 포함하여 주문하신 경우에는 구매금액에 관계없이 무료로 배송해 드립니다.

닫기

리뷰쓰기

닫기
* 도서명 :
누워서 읽는 퍼즐북 : 뉴욕의 프로그래머 임백준의 퍼즐이야기
* 제목 :
* 별점평가
* 내용 :

* 리뷰 작성시 유의사항

글이나 이미지/사진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은 이용약관 및 관련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1. 특히 뉴스/언론사 기사를 전문 또는 부분적으로 '허락없이' 갖고 와서는 안됩니다 (출처를 밝히는 경우에도 안됨).
2.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지 않은 콘텐츠의 무단 사용은 저작권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행위로, 이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지게 될 수 있습니다.

오탈자 등록

닫기
* 도서명 :
누워서 읽는 퍼즐북 : 뉴욕의 프로그래머 임백준의 퍼즐이야기
* 구분 :
* 상품 버전
종이책 PDF ePub
* 페이지 :
* 위치정보 :
* 내용 :

도서 인증

닫기
도서명*
누워서 읽는 퍼즐북 : 뉴욕의 프로그래머 임백준의 퍼즐이야기
구입처*
구입일*
부가기호*
부가기호 안내

* 회원가입후 도서인증을 하시면 마일리지 500점을 드립니다.

* 한빛 웹사이트에서 구입한 도서는 자동 인증됩니다.

* 도서인증은 일 3권, 월 10권, 년 50권으로 제한됩니다.

* 절판도서, eBook 등 일부 도서는 도서인증이 제한됩니다.

닫기

해당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이미 장바구니에 추가된 상품입니다.
장바구니로 이동하시겠습니까?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