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검색 및 카테고리 바로가기

한빛미디어

독자리뷰

[도서리뷰] 배워서 바로 쓰는 스프링 프레임워크

aub***

|

2020-06-01

배워서 바로 쓰는 스프링 프레임워크

이 책은 스프링 5 기본과 개념, 최신 업데이트된 프레임워크 전반을 단계별로 접근합니다. IoC 컨테이너 같은 스프링 기초부터 스프링 데이터, 스프링 AOP, 스프링 메시징, 스프링 웹 MVC, 스트림 API, 스프링 시큐리티, RESTful 웹 서비스, 반응형 프로그래밍, 함수형 프로그래밍, RxJava 2, 스프링 웹플럭스, 리액터 등 고급 주제까지 다룹니다.

  • 저자 : 애시시 사린 , 제이 샤르마
  • 번역 : 오현석
  • 출간 : 2020-05-01

 

 

실무에서 스프링부트를 주로 사용하고 있지만 스프링에 대한 이해가 있는 상태에서 부트를 쓰는 것과 아닌 것은 차이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짧은 지식의 한계를 느끼던 차다.

 

 

스프링 책은 예전에

1. '초보 웹 개발자를 위한 스프링4 프로그래밍 입문(최범균 저)'

2. '코드로 배우는 스프링 웹 프로젝트(구멍가게 코딩단 저)'

이 두 책을 본 적이 있다.

 

 

1번 책은 말 그대로 초보 웹 개발자를 위한 책이고 2번 책은 실습 위주의 책이라 이론서를 봐야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었다. 스프링 하면 토비의 스프링. 언젠가 읽어야겠다 싶었지만 손댈 엄두도 못 냈다.

 

 

'배워서 바로 쓰는 스프링 프레임워크'도 900쪽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의 책이지만 토비보다는 낫지 않을까 싶어서 읽기 시작.

 

우선 이 책은 아주 기본적인 것들에 대한 설명은 없으니 정말 아무것도 모르는 초보분들은 조금 더 쉬운 책을 고르시길. 출판사에서도 '중고급' 책으로 분류해놓았다.

 

 

DI, 빈 설정, 의존 관계 주입, 애너테이션, 컨테이너 설정, ORM 연동, 스프링 데이터 JPA, JMS, AOP, MVC, RESTful, 스프링 시큐리티, 함수형 프로그래밍, RxJava2까지 굉장히 많은 내용을 다루고 있다.

 

 

이론만 좔좔좔 풀어놓은 책은 아니고, 실제 코드를 조금씩 뜯어가면서 이론과 함께 설명해놓았다.

처음부터 쭉 끝까지 보면 물론 좋겠지만, 당장 실무에서 쓰지 않는 내용까지 다 보기에는 부담스러워서 필요한 부분만 쏙쏙 뽑아 읽었다.

 

 

함수형 프로그래밍이나 RxJava2 등도 다루고 있긴 하지만 전체적으로 프레임워크에 접근하는 방식이 조금 전통적이다 싶어서 원서가 언제 나왔나 확인해봤는데, 역시나 좀 되었다.

 

 

꼭 정복하고야 말겠다, 보다는 책상 옆에 두고 필요할 때마다 참고해서 보면 좋을 듯.

프로그래밍을 처음 접하는 사람보다는, 나처럼 실무에서 사용하면서 짧은 지식의 한계를 느끼는 개발자들이 보면 많은 도움이 되리라 생각된다.

 

 

 

 



 

닫기

해당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이미 장바구니에 추가된 상품입니다.
장바구니로 이동하시겠습니까?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