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검색 및 카테고리 바로가기 프로모션 바로가기 책 바로가기 네트워크 바로가기

한빛라이프

독자리뷰

올바르고 큰 아이로 기르기 위한 육아법

yoonhok***

|

2017-06-06

기적의 아빠육아

아빠는 놀아주기만 하면 임무 완수? 공부와 놀이를 한 번에 해결하는 직장인 아빠의 짬짬이 육아 보고서

  • 저자 : 황성한
  • 출간 : 2017-04-01

저는 오는 (2017년) 9월 말에 아빠가 될 예정인, 예비 아빠입니다.


[이 책을 읽기 전에는......]


육아란 상당한 고통이 수반되는

일종의 무일푼 노동이란 인식이 있었습니다.


주변 직장 선배들의 이야기를 들어봐도

직장 퇴근 - 육아 출근...

애가 생기면 자유 시간이란 향후 10년(?)은 생각도 하지 말라고 하니

청천벽력이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 책을 읽고 난 지금은......]


육아라는 것을 그렇게 하나의 노동과 무자유라는 부정적인 것으로 치부해 버린

제 생각이 얼마나 짧은 것인지 반성하게 됩니다.


육아는 한낱 노동이 아닙니다.

하나의 소중한 생명을 바르게 기르는 아주 중요한 교육 과정입니다.

고액 과외? 조기 어학 연수? 초호화 어린이집?

그런 것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한 교육 과정입니다.




[육아는 경험이 아닙니다, 육아도 교육이 필요합니다.]


육아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는 있습니다. 그런데 과연 구체적인 육아법을 알고 아이를 키우나요?

예비 아빠인 저 역시 육아에 대해 별 생각이 없었습니다.

그냥 정직하고, 바르고, 건강하게 키우면 된다고 생각만 할 뿐

거기에는 그 이상의 구체적인 무언가는 없죠.

그런데 바로 그 구체적인 무언가를 이 책은 제시합니다.

 

 

 

 

 

[저는 이 책을 아빠들만의 책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필시 책 제목은

해외 선진국과는 달리 육아는 여성의 몫이라고 생각하는 

우리의 그릇된 관념을 파고든 마케팅 전략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저 역시 이 책을 읽고 아내에게도 일독을 권했으니까요.




[이 책은 육아가 쉬워지는 육아 꿀팁 가이드 북이 아닙니다.]

 

읽고 나면 자유 시간이 생기고,

직장 퇴근, 가정 출근의 패러다임이 바뀐다거나,

육아가 쉬워지거나 하지 않습니다.

만약 그런 육아 관련 꿀팁을 찾는다면 이 책은 그런 책은 아닙니다.


이 책은 좀 더 큰, 빅 픽쳐를 그려주는 책입니다.

비단 육아의 대상인 아이만을 위한 책은 아닙니다.

바로 나를 성장 시키는데에도 도움이 됩니다.




[핵심 비결은 독서입니다.]


책의 내용을 스포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가급적 모든 부모님들이 이 책을 꼭 읽어 보셨으면 합니다.

그런 마음에서 스포하지 않는 선에서 하나의 단편적인 예만 소개합니다.


우리는 아이들이 훌륭한 사람이 되길 원합니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어려서 부터 많은 책을 읽히고자 하죠.


그런데 우리는 큰 실수를 합니다.

아이의 독서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우리는

책장을 사고, 문학 전집과 같은 책을 장만하여 책장에 꽂아 넣습니다.


그리고는 아이에게 책을 읽으라 하고

우리는 핸드폰을 보거나 쇼파에 누워 티비를 봅니다.


아이의 독서력 향상을 위한 최고의 방법은 뭐니 뭐니 해도

부모가 책읽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관련하여 제가 좋아하는 한 웹툰에서 이를 표현하기도 했었습니다.





[하얀 도화지에 어떤 밑그림이 그려지길 원하시나요?]


하얀 도화지와 같은 아이들이 자라나면

스티브 잡스가 될 수도 있고,

묻지마 사건의 가해자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 하얀 도화지에 어떤 밑그림을 그릴 것인지,

그게 바로 육아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매우 어렵고, 고된 일입니다.

하지만 일단 밑그림이 잘 그려졌다면

그 이후에 색칠은 아이 스스로 다채롭게 해나갈 수 있습니다.

필요하면 본인이 밑그림을 수정해 나가겠지요.




[사소한 어휘 하나에도 아이의 밑그림은 크게 달라집니다.]


이 책은 우리의 말 한 마디,

우리가 그 동안 생각하지도 않고 당연시 사용하는 어휘에 대해서도 언급을 합니다.

그런 사소한 어휘 사용에서도 우리 아이의 가능성과 꿈은 달라진다는 것을

저자는 본인의 경험을 통해 알려줍니다.


읽다보니 사실 이 책이 아이를 잘 기르는 육아 책인지,

부모인 나를 교육시키는 책인지 분간이 안가기도 하더군요.


"세상의 나쁜 개는 없다"의 강형욱 님도 문제있는 반려견을 훈련시킬 때

"사실 반려견을 훈련 시키는 것이 아니라 반려견의 주인을 훈련시킨다" 

라고 얘기했던 인터뷰 기사가 생각납니다.


분명한 것은 세상의 모든 부모들이 이 책을 읽고

아이를 잘 기른다면,

그 아이들이 만들 미래는 아주 건강하고 밝은 세상이 되겠구나 입니다.


이 책을 읽고난 지금의 저는 육아의 고통보다는

그 아이가 어떤 미래를 만들어 나갈지,

내가 올바른 훈육자로서 어떻게 이끌어 나갈지 벌써 기대가 됩니다.

 

부모님들은 꼭 읽어보셨으면 합니다

닫기

해당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이미 장바구니에 추가된 상품입니다.
장바구니로 이동하시겠습니까?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