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검색 및 카테고리 바로가기 프로모션 바로가기 책 바로가기 네트워크 바로가기

한빛비즈

독자리뷰

타인에게 당신을 알려주는 '말' - [어휘력이 교양이다]

blackd***

|

2017-05-21

어휘력이 교양이다

중요한 사람이 되고 싶다면, 먼저 세련된 어휘를 구사하라!

  • 저자 : 사이토 다카시
  • 번역 : 장은주
  • 출간 : 2017-04-03
 
신언서판 : 당나라 시대 관직 인사시험의 4가지 기준으로, 용모와 말 그리고 글과 판단력의 의미

 

 

 

상단에 언급한 신언서판이라는 문구는 자기관리에 관심이 있으신 분이라면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법한 말입니다. 그리고 이 중 두번째에 언급된 '언'이라는 부분이 이번 책과 연관이 있는 부분이죠.

 

책의 띠지 부분을 보시면 '사람들은 당신이 쓰는 단어에서 당신의 수준을 읽고, 몸값을 결정한다'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당나라 시대의 관직 결정에서도 중시 여겨졌던 '말', 이 말과 관련된 어휘력이 지금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는 것을 강조하며 시선을 끈 책이었습니다.

 

이 책은 어휘력의 중요성을 언급해주고, 이후 어휘력 향상과 관련한 여러가지 기법을 알려주는 방식으로 진행이 됩니다.

 

어휘력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던터라 어떻게하면 어휘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지가 관심이었습니다. 명작과 에세이, 자서전을 읽어보고 어떻게 활용할지 등을 예시로 들어주며 진행이 되고 있었는데요.

TV와 인터넷으로도 어휘 단련이 가능하다는 부분이 상당히 인상깊었습니다. 시간이 남아도는 것도 아닌데 TV를 어떻게 그렇게 보고 있어라는 생각으로 시작했지만, n배속으로 본다는 등의 노력을 통해 해당 방법이 가능하다는 것과 실제로 저자가 이 방법을 사용했다는 것에서 한번쯤 해볼만한 가치가 있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00_20170521_123618.jpg

 

중간중간 마음에 드는 문장이라던지, 매력있다 싶은 문구들이 있는 것도 책을 읽는 재미를 더해주었습니다. 예시로 제시된 부분이 주로 일본 문학이었기에 일본 문학에 대한 관심도 유발하더군요. 개인적으로는 아래에 적은 것과 같은 문구들이 책의 주제인 어휘력 향상 외에 책을 읽는 재미를 더해주었던 것 같습니다.

  

 

 이치를 따지면 모가 나고, 감정에 치우치면 모가 난다

- 풀베게 中

 

 

책을 완독 후 얻은 점은 아래와 같습니다.

 

  • 어휘력 향상에 대한 계획만 있고 실천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지만, 실제로 어떻게 시도해볼 수 있을지 알게되었다
  • 기존에 잘못 알고 있던 문구를 알게 되었다
    ex) 우위를 잡다 -> 우이를 잡다
  • 단순히 외워 사용하던 몇몇 문구의 유래 등을 알게 되었다
    ex) 야단법석, 농단
  • 일본 문학에 대한 관심

그리고 책을 읽은 후 아쉬운 점은 아래와 같고요.

 

  • 책의 전체적 전개 중 예시로 제시된 부분에 일본 문학에 대한 언급 빈도가 높아서, 실제로 시도해 볼 때 적절한 서적 선택은 독자의 판단이 필요

속담과 같은 경우에는 일본의 경우를 한국의 경우로 변경하여 제시해주었기 때문에 더 아쉬움이 남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그 부분을 제외한다면 어휘력 향상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께 권해보고 싶은 책입니다.

닫기

해당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이미 장바구니에 추가된 상품입니다.
장바구니로 이동하시겠습니까?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