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검색 및 카테고리 바로가기 프로모션 바로가기 책 바로가기 네트워크 바로가기

한빛비즈

독자리뷰

좀 살아본 사람의 이야기 - 북유럽 비즈니스 산책

chi***

|

2017-03-09

북유럽 비즈니스 산책

그들의 경쟁력은 어디에서 나오는가? 북유럽에서 경쟁하지 않는 비즈니스를 만나다

  • 저자 : 하수정
  • 출간 : 2017-01-30

북유럽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복지', '선진국', '투명성', '추위' 또 뭐가 있을까?

북유럽을 얘기하면서 '비즈니스' 얘기를 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경제 영역은 서방 국가 중에서도 미국이나 영국 같은 나라의 주무기가 아닌가? 그런데, 북유럽이 잘 산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북유럽이 잘 살게 만든 비즈니스 얘긴 잘 들어보지 못 한 것 같다.

이번에 북유럽 중에서도 스칸디나비아 반도 주변에 위치한 스웨덴, 덴마크, 핀란드, 노르웨이 또 아이슬란드를 소개한 책이 있어 좋은 기회에 읽어 보았다.

  

 저자는 하수정 씨이다.

 [한겨레]의 북유럽 통신원 이력이 말해주듯 북유럽의 사정을 생활 밀착 형으로 잘 소개하고 있다그러고 보니 신문지 상에서 이름을 가끔 본 듯 하다.

  

 작가의 취재원이 다양하고, 때로 거물 급의 인터뷰도 포함하고 있어 글에 무게감이 더해지는 듯 하다. 

저자가 서문에서 밝히듯 '빌 브라이슨' 류의 기행문 형식과 위트를 섞은 서술을 지향한다고 했는데, 책 읽는 내내 북유럽의 어느 도시를 여행 (site-seeing 형태의 훓어 보는 여행이라기 보다는 그 생활을 직접 체험해 보는 형태의 여행)하는 느낌이 들어 친숙했지만, 위트가 과해 혼자만의 독백 느낌이 나는 부분도 있어 조금씩 어색했다.

  

 책은 전문 여행 책자 못지 않게 천연 색의 올 컬러 판이다. 특히, 한 장 걸러 한 장 씩 북유럽의 여러 모습이 사진으로 들어 있어 책의 내용을 더욱 풍성하게 한다.

 

 책의 여러 부제가 인상적인 점도 좋다.

  

  '경쟁하지 않는 비즈니스를 만나다.'

   '가치관이 비즈니스가 되는 사회'

 

 각 부제가 북유럽의 첫 인상을 한 문장으로 잘 표현한다고 생각한다.

 

 한 문장으로 잘 표현되는 무언가는 일단 흡인력이 있다고 본다.

 

 내지 첫 장에는 '하나의 도시는 하나의 기업이다' 란 '시리즈 캐치 프레이즈'가 있는데, 시리즈의 다른 책들이 '런던', '뉴욕', '상하이', '도쿄' 등 선진국의 주요 도시를 제목으로 하기 때문인 듯 하다. (물론 그 중에는 '이스라엘' 같이 국가 명이 제목인 경우도 있다.)

이 책이 '북유럽'을 묶어 설명했다고 하여 개별 국가의 중요도나 의미가 미미하거나 한 건 아니다. 단지 북유럽 대부분의 국가가 비슷한 가치관 하에 경제 정책, 복지 정책 등을 시행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비슷한 나라를 묶어 한번에 소개하니 장점도 있지만, 모든 북유럽 국가가 완전히 동일한 것은 아니어서, 여기 저기 소개되는 나라 별 정책이나 문화 등이 어느 나라의 것인지 머리에 정리되지 않고 겉도는 점은 아쉬운 점이다.

 

 이 책은 엄밀히 말해 경제 서적으로 분류될 만한 책은 아니다. 북유럽의 경제, 문화, 자연, 생활 전반을 아우르는 몇 군데는 기행문 같고, 몇 군데는 에세이 같은 다양한 장르가 섞인 책이라고 생각한다.

'비즈니스 산책' 이라 제목 붙였지만, 전통적인 기업 경영만 다루는 것이 아니라 일상적인 경제 활동 등 모든 '비즈니스'를 다루는 것도 특징이라 할 만 하다.


 책은 크게 3 부분으로 구분할 수 있다.

  

1-3 장은 각각 기업관, 복지 정책, 남녀 평등과 고용 정책 등 거시적 관점의 비즈니스 영역을 설명한다면, 4-7 장에서는 음식, 자연 환경, 문화, 패션 등 생활 영역의 소개가 주된 주제이다. 8 장에서는 북유럽 각국의 간단한 소개와 가치관을 설명한다.

특히, 4-7장 생활/문화 영역에서는 저자가 현지에서 생활하며 체험한 소재를 적절히 활용하여 현장감과 이해도를 높인다.

 

 각 장이 독립적인 주제를 다룸과 동시에 다음 장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점도 특징이다. 예를 들어 1 장에서 기업 활동을 소개하는 말미에 기업의 법인세를 언급하고, 자연스럽게 2 장의 조세 정책과 북유럽 복지관에 대한 설명이 이어지며, 복지 정책의 연속성을 위한 버팀목인 '세금'의 안정적인 징수를 위해 3 장에서 남녀의 '고용 평등'을 이야기하는 식으로 글이 계속 이어진다. 따라서, 내용의 끊어짐 없이 책을 계속 읽을 수 있는 점이 큰 장점이다.

  

 '경쟁하지 않고 함께 잘 살자'는 북유럽 국가 전반의 공통적인 가치관과 문화가 '지속 가능 발전' 이라는 경쟁사회에서 거의 잊혀진 담론을 이끌어 낸 것이 아닐까 싶다. 한국에서는 이 말이 3, 4년 전에 유행하다가 말 그대로 '유행처럼 사라져' 버렸다.

 

 한국에서 기업 및 정부의 '투명성'과 남녀/고용 '평등'과 개인의 '합리'적인 사고와 '일을 잊은 휴가'와 '개인의 행복이 곧 사회의 안정'으로 이어진다는 '믿음'은 언제쯤 도달 가능한 목표가 될까? 이 모든 이야기가 나의 조국 대한민국에서는 신기루와 같다고 느껴지는 요즘, 더더욱 북유럽의 나라들이 부러워진다. (부러우면 지는 건데... ㅡㅡ)


 물론 추위와 맛없다는 '감초 사탕'(나중에는 그것만 생각난다 지만)은 안 부럽다!

닫기

해당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이미 장바구니에 추가된 상품입니다.
장바구니로 이동하시겠습니까?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