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검색 및 카테고리 바로가기 프로모션 바로가기 책 바로가기 네트워크 바로가기

한빛비즈

독자리뷰

[어느날 400억원의 빚을 진 남자]

pure***

|

2017-01-14

어느 날 400억 원의 빚을 진 남자

갑자기 생긴 400억의 빚, 하지만 포기하기에는 이르다! 엄청난 불행을 물려받은 한 남자의 이야기

  • 저자 : 유자와 쓰요시
  • 번역 : 정세영
  • 출간 : 2016-10-15

서평을 시작하기 전 잡담 - 

 당신이 만약 어느날 400억원을 빚을 지게 된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꽤나 섬뜩한 질문이 아닐 수 없다.

400억원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400억원의 빚이라..

일반 사람으로써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좌절속에서 이겨낸 한 남자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책 설명 - 

 책은 240페이지 정도로 작은 소설책만 하다.

활자는 보통 크기이고 간간히 저자의 느낌을 나타내주는 삽화가 그려져 있어

한두시간 정도면 충분히 읽을만한 분량이다.

 

책의 아름다운 모습 - 

자신에게 400억원의 빚이 갑자기 생겼다고 생각해보자.

1.jpg

좌절이 느껴지는 삽화다.
2.jpg

번 것이 아니라 빚을 갚은 것 뿐.
3.jpg

저자의 갑갑함과 좌절감이 책을 읽는 내내 공감이 되었다.
4.jpg

 

서평 - 

 만약 400억원의 빚이 하루 아침에 생긴다?

글쎄... 일단은 현실을 부정하지 않을까?

저자는 하루아침에 생긴 400억원의 빚을 부정하지 않았다.

그렇다고해서 아무렇지도 않게 빚을 물려받은 것도 아니다.

인간적으로 괴로워하고 좌절한 끝에 내린 결정이다.

 

 빚을 짊어지기로 결심을 한 후 저자는 회사를 둘러보기 시작하였고

어떻게 하면 회사를 일으킬 수 있을까를 고민하기 시작했다.

접입가경이란 말이 이런 말일까?

회사에서 운영중인 가게를 둘러보는 저자는 어이없는 상황을 맞이하게 된다.

아르바이트생은 졸고 요리사는 마작이나 하고 있다가 피곤하다고 일찍 문을 닫아버린다.

그보다 더 한 것은 이들조차 없으면 당장 일할 사람이 없기 때문에 쓴소리 한마디조차

못하고 끙끙 앓아야 한다는 것...

 

자.. 이쯤했으니 궁금하지 않은가?

400억원의 빚을 이 남자가 과연 어떻게 하였을까?

 

서평을 마치며 - 

 책을 읽다가 저자가 자신도 모르게 지하철에서 뛰어내리려고 했다고 써놓은 것을 보았을 때
하... 나도 그랬는데.. 라고 중얼거렸다.
나야 그 때 빚이 1억도 안 넘었으니 저자에 비하면 세발의 피겠지만 나도 사장이야라는 철없는 꿈에서
깨어나니 1억이라는 빚을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지게 된 나로써는 말 그대로 공황상태였고
그냥 아무 생각도 하고 싶지않다라고 생각했었던 것 같다.
지하철에 서있다 무심코 정신이 드니 한발짝만 떼면 선로 아래였으니 말이다.
 
 자신이 어렵다고 생각한들 이 책의 저자만큼 어렵겠는가 싶다.

 

 

 

무슨 일을 해도 잘 되지 않고 남들은 잘 사는데 자신만 어렵다고 생각한다면 이 책을 읽어보길 바란다.
닫기

해당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이미 장바구니에 추가된 상품입니다.
장바구니로 이동하시겠습니까?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