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검색 및 카테고리 바로가기 프로모션 바로가기 책 바로가기 네트워크 바로가기

한빛비즈

독자리뷰

인문학 쌩초보가 읽어도 쉬운 즐거운 책

pure***

|

2014-05-03

삐딱해도 괜찮아

어쩌면 세상 사람들을 두 부류로 나눌 수 있을지 모른다. 한 부류는 세상 앞에 당당히 나서서 자신이 겪고 느끼고 생각한 것들을 이야기하는 사람들 그리고 다른 한 부류는 그저 남들이 하는 이야기들을 곧이곧대로 믿고, 자기만의 이야기를 할 줄 모르는 사람들이다. 타인이, 세상에 하는 말에 따라 오락가락 하다가 결국 자기만의 생각을 이어나가지 못하게 된 사람들이다. 하지만 어떤 부류든 간에 우리는 같은 사회, 같은 공간 아래 산다. 비슷한 인터넷 뉴스를 보

  • 저자 : 박신영
  • 출간 : 2014-03-24
서평을 시작하기 전 잡담 -
책을 읽으며 내내 생각했던 것은 어렵지 않다라는 것이었다.
책 읽기전에 책을 한번 훑어보는데 인문학이라는 단어가 들어있어서
알지도 못하는 옛날 문학고전들을 일일히 열거해놓으며 보통 사람들은
이렇게 해석하는데 나는 저렇게 해석한다는 식의 책이라고 내심 짐작했다.
그런데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고 조금만 읽다가 힘들겠구나라고 생각했었지만
이틀만에 읽어버렸다.
그만큼 나같은 인문학 쌩초보에게도 쉽고 재미있다!!!

책 설명 -
설명이란게 모 필요있겠냐 싶지만은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것은 하나 있다.

정말 쉽다는 것! 아주 잘 읽힌다는 것!

저자가 언급하는 작품들은 몇몇 작품은 제외하고는 중학교까지만 나오면 읽어봤을 법한 작품들이다.
그래서인지 친숙하기도 하고 저자가 풀어놓는 생각들을 읽으며
나는 이 작품을 읽었을 때 무슨 생각을 했었을까 하며 머리를 긁적거리기도 했다.

읽는 내내 즐거웠던 책이었고 글을 풀어놓는 저자의 글솜씨가 상당하다.
꼭 옆집 누나에게 옛날 이야기를 듣는 느낌이랄까.

서평 -
저자는 특별한 사람이 아니다.
하지만 특별한 생각을 가진 사람이다.
이 책은 그 사람이 쓴 책이다.
딱 세줄이면 서평이 끝이다.

우리와 다르지 않은 별반 다를바 없는 고민하고 아파하는 사람이다.
똑같이 느끼고 고뇌하지만 생각하는 것은 다르다.
저자는 보통 사람이 읽었을 때 느끼는 틀에 박힌 교훈들을 거부한다.
판박이 교훈들을 거부하고 자신만의 생각으로 재편집한다.

보통 사람들은 모르고 지낼 저자만의 독특한 시각와 생각을 읽으며 내심 희열을 느꼈다.
이 책을 읽지 않은 사람과 읽은 사람과의 생각 차이, 느낌 차이, 반응 차이에서 오는 즐거움이랄까.
이런 비교를 하는 것은 좀 웃기지만 읽는 내내 웹툰으로 유명한 "마음의 소리"가 머릿속에 떠올랐다.

저자만의 독특한 시각과 사상, 생각.
이것이 이 책을 읽어야만 하는 이유가 아닐까.

서평을 마치며 -
누구나 어떤 것을 처음 접하면 나의 생각을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남의 생각을 받아들여 소화하여 내것으로 만들고는 한다.

이 시점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보통은 이렇다.
처음 학문을 접했을 때는 그 학문의 논리를 여과없이 받아들여
얼마나 더 똑같이 아느냐로 남과의 비교점을 만들어낸다.
그 후에는 자신의 생각을 더해 학문의 논리에 살을 붙여가며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나간다.
그리고 좀 더 시간이 지나서 자신만의 논리가 구축되면 다른 논리를 받아들일때
자신의 것과 비교를 하고 비평을 하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흡수한다.

저자는 그런면에서 상당히 뛰어난 재주를 가지고 있다.
보통 사람들이 인식하고 있는 논리 따위는 집어치우고 자신만의 논리를 전개해가며
힘든 인생에 허덕이는 사람들에게 왜 그렇게 사느냐고 꾸짖기도 하고
보듬어주기도 한다.

좀 더 아쉬운 면이 있다면 글이 상당히 이해하기 쉽고 와닿은 면이 많은 반면
쉽게 쓰여져서 그런지 글이 가볍다는 느낌이 든다.
삽화가 좀 더 있었다면 아쉬움이 덜 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읽으면서 상당히 즐거웠기 때문에 점수는 만점이다. ^^b
닫기

해당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이미 장바구니에 추가된 상품입니다.
장바구니로 이동하시겠습니까?

자료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