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eBook 리얼타임 이벤트] 한빛미디어가 책 읽는 IT개발자를 응원합니다!

  • 가장 많이 본 기사
  • 기획자토크
  • 개발자의 서재
  • 컬럼/인터뷰

> 네트워크 > 분야별 기사 > 종이가 실패할 때 : 제작자, 콘텐츠, 소유권, 신뢰는 근본적으로 변화한다.

종이가 실패할 때 : 제작자, 콘텐츠, 소유권, 신뢰는 근본적으로 변화한다.

등록일 : 2013년 02월 27일 | 조회수 : 3,627

전체목록보기
제공 : 한빛 네트워크
저자 : Adam Hyde
역자 : 박영호(http://fb.com/herepyh)
원문 : When paper fails

Adam Hyde 우리가 지금 "출판"이라고 부르는 모든 활동과 관행이 네트워크 환경에서 이루어질 때, 근본적인 뭔가가 변화한다. 이는 제작자, 콘텐츠, 소유권, 신뢰에 영향을 준다. 그것은 출판의 종말처럼 들릴지도 모르지만 흥미로운 뭔가의 시작처럼 들린다. 누구는 윌리엄 깁슨의 말을 빌려 이런 미래가 이미 현실이지만 널리 퍼져있지 않을 뿐이라고 주장한다. 산업계 안팎으로 이미 이러한 도전에 부분적으로 대응 중이다.(예를 들면 '클라우드 도서관'에 연결된 문헌 목록과 관련한 사파리 북의 작업, 다른 예로는 너무나 많이 언급된 오픈 오일 북 프로젝트[1]가 있다.)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수록 그런 미래는 점점 더 현실이 될 것이고 그것을 둘러싼 경제는 더 성숙할 것이다.

그것은 출판 산업을 어디로 이끌고 있을까? '그것이 사업을 어디로 이끌고 있을까' 스스로 생각해보자. 출판은 잠시 잊자. 여기서 살아남으려면 어떤 기술이 필요할까, 어떤 것을 할까, 경제는 무엇일까?

사람들은 정보를 생산하고 전달하는 서비스를 계속 필요로 할 것이다. 문제의 핵심은 정보를 만드는 방법을 찾고 그것을 살 사람을 찾는 일이다. 이는 한동안 변하지 않을 것이다. 정보의 욕구는 변치 않겠지만 정보의 생산과 전송 방법은 바뀔 것이다. 콘텐츠 수요는 늘어날 것이고,(이미 증가 중이다.) 수요는 점점 더 개인화되고 주문 생산된 콘텐츠로 몰릴 것이고, 콘텐츠는 지금보다 더 빨리 전송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출판 산업을 품고 있는 성벽이 무너지고 내용물들이 웹으로 흘러나오면 이 세상은 어떻게 보일까? 에릭 레이몬드의 시각으로 똑같은 질문을 바라볼 수 있을 것이다. 성당과 시장 사이의 본질적인 차이점은 무엇인가?

몇몇 단서를 찾기 위해 "시장"의 일종인 웹의 환경에 대해 알아보자. 가장 중요한 점은 웹은 항상 임의적인 제약을 비켜가는 길을 찾는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사람과 과정, 정보는 가장 효율적이고 평탄한 길을 따라 불필요한 장애물을 돌아간다. 출판이 이런 환경에 놓이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사람들이 우회할, 어쩌면 무너질지도 모르는 출판 산업의 장애물 컨테이너는 무엇일까? 여기서 이 토론과 관련된 네 가지 주제인 책, 소유권, 저자, 권위에 대해 살펴보자.
: 이런 환경에서 책과 같은 콘텐츠 컨테이너는 경계가 흐릿해진다. HTML로 이루어진 EPUB과 웹을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 휴 맥과이어가 여러 번 말했듯 이런 차이점은 임의적이다. Zip 파일과 같은 임의적인 컨테이너(EPUB, 우리는 이것을 휴대용 웹사이트라고 부를 수도 있다.)는 콘텐츠의 전송을 돕지만, 장기적으로 콘텐츠를 한 곳에 가두고 있기엔 많은 압력을 받아 점점 해체될 것이다.

소유권 : 소유권은 이런 힘들로부터 압력을 받게 될 또 다른 "컨테이너"이다. 단순히 저작권이 있다는 사실만으로 콘텐츠를 보호할 수 있었다면 출판인들이 DRM을 기대하지도 않았을 것이다. 책 콘텐츠를 소유하고 사용하는 방법이 극적으로 바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소유권 보호는 정보의 유용성을 감소시키므로 사업에 점점 더 방해가 될 것이다.(오라일리는 영리하게도 이를 빨리 알아챘다. 새뮤얼 존슨은 자신의 저작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저는 그것들로 돈을 벌었지만 돈이 제대로 들어왔는지 조회할 권리는 없습니다.")

저자 : 책의 저술과 생산의 현실을 볼 때 저자라는 임의적인 구조물은 보통 인식하는 것보다 더 협업적이고 반복적이다. 이것은 디지털 기술로 열린 새로운 협업 가능성이 근본적으로 바꿀 또 다른 차원이다. 고독한 천재라는 문화적 구조물은 상표로서만 남을 것이다. 현실에서 사람들은 웹을 통해 점점 더 서로 연결될 것이고 상상을 뛰어넘는 천재적인 것이 나올 것이다. 저자라는 개념은 구멍이 숭숭 난 것이 될 것이다. 우리는 전통적인 홀로 선 존재가 아닌 "네트워크로 연결된 천재성"의 세계를 볼 것이다. 마르사 우드만시와 잭 스틸링거가 이것에 대해 매혹적인 디테일까지 논의했었다.

권한 : 웹은 누구도 단순히 '권한'를 내세우도록 허락지 않는 것 같다. 이런 생각은 대중적인 웹 "여론"의 성쇠와 관련이 있다. 권한로서의 출판은 분명 엄청난 압력을 받을 것이고, 한 가지 가능성은 기술자가 만들고 조정하는 "분산 여론 네트워크"로 이동하는 것이다. 우리는 웹에서 이것을 이미 보았고 이런 네트워크에서 권한에 대한 의문이 잘 나타난다. 예를 들면 위키백과와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을 둘러싼 논의가 그렇다.
종이가 실패할 때 제작자, 콘텐츠, 소유권, 신뢰는 근본적으로 변화하는 방향으로 영향을 받는다. 생산 과정이 바뀌고, 콘텐츠는 수확되고 생산되며, 기여자들은 모여서 편의를 도모하고, 책은 개인화된 '결과물'이 된다. 우리는 "새로운" 출판 경제의 엔진이 가진 두 가지 요점을 짚을 수 있다: (1) 증가하는 개인화된 맥락에 따른 콘텐츠 생산 및 수확 (2) 전송 속도. 사람들이 원하는 것을 얻도록 도와주는 일은 이 경제의 생계 수단이 될 것이다. 이것은 가공품 판매에서 서비스 개발과 판매로, 다시 말해 다른 이들이 콘텐츠를 생산하고 배포하는 것을 도와주는 서비스의 제공으로 이행하는 일이다. 여러분이 그것을 더 빨리 전해줄수록 더 경쟁력을 얻을 것이다. 사람들, 사업, 정부, 학교 등은 그것에 돈을 지불하며 행복해 할 것이다.

*****

[1] 오픈 오일 프로젝트는 작은 프로젝트임을 밝혀둔다. 이것을 예로 든 것은 이런 모델의 규모를 설명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새로 등장한 흥미롭고 중요한 모델을 소개하기 위해서이다.

  • 회사소개
  • 인재채용
  • 기획 및 원고 모집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고객센터
  • 사이트맵
Copyrightⓒ1993-2010 Hanbit Media, Inc. All rights reserved.

경영혁신형 중소기업 인증 소비자피해보상보험 가입사실확인 애니서트 인증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