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검색 및 카테고리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빛출판네트워크

편집자 Choice

기본(基本)에 충실한 사람이 얻게 되는 것

한빛비즈

|

2019-05-02

|

by 송병규

579

미라클 모닝 밀리어네어

부자들만 아는 6가지 기적의 아침 습관

한빛비즈

프로야구 시즌이 돌아왔다. 겨우내 기량을 갈고 닦은 선수들의 치열한 경합을 지켜보고자 많은 관중이 야구장으로 향한다. 해외 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의 행보도 팬들의 주요 관심사다. 그중에서도 연초에 2,100만 달러, 한화로 약 236억 원의 연봉 계약으로 화제가 된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 선수의 행보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그를 떠올리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이 ‘아침형 인간’이다. 그는 19년째 새벽 4시 30분에 출근한다고 여러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다. 4시 30분에 캠프로 출근한 그는 곧바로 반신욕을 하고 이어서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한다. 웨이트 트레이닝과 트레이너와의 치료 및 관리, 배팅 훈련이 분 단위로 반복된다고 한다. 누군가 추신수 선수를 찾는다면 시계를 보고 ‘그는 어디에 있을 거야’라고 알려줄 수 있을 정도로 자신이 정한 훈련 스케줄을 빈틈없이 수행한다.

 

그는 ‘기회도 시험의 일부이고 시련도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매일 아침 가장 먼저 캠프에 도착해서 항상 해오던 대로 자신이 정한 훈련을 묵묵히 수행한다. 그것이 추신수 선수의 ‘성공의 루틴’이 되었다.

 

스포츠 선수의 치열한 삶을 오늘날의 비즈니스 현장으로 옮겨오면 어떨까? 냉혹한 경쟁이 벌어지는 비즈니스의 현장도 스포츠 현장과 크게 다르지 않다. 아침형 CEO로 대표되는 애플의 최고경영자 팀 쿡은 새벽 3시 45분에 일어나 한 시간 가량 이메일을 확인하고 운동을 한 후 커피를 챙겨 출근한다. 아마존의 최고경영자 제프 베이조스는 아침 일찍 일어나 신문을 보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버진그룹 회장 리처드 브랜슨은 지난 50년 간 매일 아침 5시에 일어나고 있다. 

 

그는 대부분의 사람이 잠들어 있는 동틀 녘에 일어나는 것이 즐겁다고 말한다. 워런 버핏의 친구이자 사업파트너인 가치투자의 대부 찰리 멍거는 매일 아침 1시간을 자신을 위해 투자한 것이 인생을 바꿨다고 말한다. 전 스타벅스 회장 하워드 슐츠는 매일 아침 4시 30분에 기상해서 개들을 산책시키고 운동을 한 후에 커피를 마시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한다.

 

일가(一家)를 이룬 성공한 사람들은 왜 이렇게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그리 특별해 보이지 않는 일을 빠뜨리지 않고 반복하고 있는 것일까? 그런 것들이 대관절 성공의 이유가 될 수 있을까? 

《미라클 모닝 밀리어네어》의 공저자 데이비드 오스본의 경우를 살펴보면 일견 수긍이 되는 부분이 있다. 지금의 오스본은 연간 100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리는 4,500여 명의 직원을 둔 투자 개발 회사(켈러윌리엄스 리얼티 인터내셔널 텍사스)의 대표이지만, 《미라클 모닝 밀리어네어》에 정리한 ‘부를 창출하는 6가지 원칙(결심, 상상, 계획, 레버리지, 선택, 자격)’을 깨닫기 전에는 부도 직전의 부동산사업소 네 곳을 운영하는 중개사에 불과했다. 

 

그는 항상 바빴다. 밤늦게까지 일에 매달려 있었고 아침에 시체처럼 일어나서 출근했고 자신과 주변을 챙길 여력이 없었다. 그럼에도 사업은 기울고 있었고 그러다가 대상포진에 걸려 덜컥 멈춰버렸다. 바로 그때 자신이 할 엘로드에게 영감을 주는 멘토가 되어 준 것처럼, 순 자산이 10억 달러인 부자와 만났다. 그리고 그로부터 ‘10억 달러’를 모으는 비결을 듣게 된다. “제 성공 비결은 간단합니다. 매일 아침 일찍 일어나서 그날 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일 일곱 개를 적고, 처음 세 가지 일을 처리합니다. 그게 전부입니다.”

 

데이비드 오스본은 이 단순한 법칙을 자신의 삶에 적용했다. 이는 일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계속해야 할 일’과 ‘포기해야 할 일’을 구별할 수 있게 해주었다. 그리고 시간과 돈을 집중적으로 투자해서 ‘레버리지의 힘을 극대화해야 하는 일’과 ‘다른 사람을 고용해서 시켜야 하는 일’을 구분할 수 있게 되었다. 일과 시간에 떠밀리고 끌려 다니던 삶에서 일과 시간을 이끌고 다니는 부자의 삶에 다가선 것이다.

 

지금의 데이비드 오스본은 매일 아침 6시면 일어나서, ‘부의 6가지 원칙’을 기준으로 그날의 ‘가장 중요한 일’을 꼽고 ‘우선순위’를 정한다. 그리고 할 엘로드를 통해 알게 된 세이버(1부 부자들만 아는 6가지 기적의 아침 습관-명상, 다짐, 시각화, 운동, 독서, 쓰기)를 실천하면서 ‘가장 중요한 일’을 누가, 어떻게, 언제 할지를 계획한다. 일하는 법을 바꾸고 이를 아침에 계획하고 시작하는 것만으로도 그는 부도 기업인이 아닌 백만장자가 될 수 있었다.

 

무도가 최배달은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삼백 번 연습하면 흉내 낼 수 있고, 삼천 번 연습하면 실전에서 쓸 수 있고, 삼만 번 연습하면 몸이 기억한다."

위대한 성공도 기본을 충실히 갈고닦았을 때 비로소 도달 가능하다는 것을 일깨워 주는 말이다.

한 사람이 이룬 것, 그 결과를 두고 성공을 논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성공이란 자신이 정한 기본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가에 달려 있다는 생각이 든다. 누군가 《미라클 모닝 밀리어네어》의 저자 할 엘로드와 데이비드 오스본에게 ‘성공이란 무엇입니까?’라고 묻는다면, 그들은 이렇게 답하지 않을까. “자신이 정한 기본(基本)을 지속하고 있는 상태를 말합니다. 물론, 이른 아침부터 말이죠.”

댓글 입력
닫기

해당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이미 장바구니에 추가된 상품입니다.
장바구니로 이동하시겠습니까?

자료실